DDA 협상 지연의 요인 분석과 국제적 대응방안 (The Analysis of the Factors for the Stalemate of the Doha Development Agenda Negotiation and Implications for its Completion)

202 Pages Posted: 14 Sep 2013 Last revised: 29 Nov 2013

See all articles by June Dong Kim

June Dong Kim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Jin Kyo Suh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Backhoon Song

Sungshin Women's University

Dukgeun Ahn

Seoul National University

Date Written: December 31, 2012

Abstract

2001년 11월 카타르 도하에서 출범한 도하개발어젠다(DDA: Doha Development Agenda) 협상이 11년째 교착상태에 있는 것은 그동안 다자간 무역자유화로부터 가장 큰 수혜를 보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유감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그동안의 실증적 분석에서 입증되듯이 세계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다자간 무역자유화의 진전이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DDA 협상의 지연은 한국경제는 물론 세계경제 전체의 지속적인 성장에 장애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DDA 협상을 11년 동안이나 답보상태에 이르게 한 요인을 점검하고, 이를 타결할 수 있는 국제적 대응방안을 제시하여 보고자 하였다. DDA 협상 타결을 위한 총괄적 협상 전략뿐만 아니라 다양한 협상 의제 중에서도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시장접근상의 세 분야, 즉 농업, 비농산물 시장접근(NAMA: Non-Agricultural Market Access), 서비스 등에서 협상을 진전시키지 못하고 있는 요인들을 살펴보고, DDA 협상의 타결이 한국만이 노력한다고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인 만큼 DDA 협상 타결을 위한 국제적인 공조방안을 제시하여 보고자 하였다.

DDA 협상이 현재 더 이상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교착상태에 빠진 이유는 다양한데, 우선 총괄적인 측면에서 중요한 요인들로는 다음과 같은 문제점들을 들 수 있다.

첫째, 미국의 정치적 리더십 부재와 국내 법 절차적 문제점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경우 국내 정치적 비전에 대한 지지로 당선된 후 지지도 급락을 경험하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대외통상정책에 대해서 지도력을 발휘하기가 어려우며, 실제로 그러한 지도력을 별로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둘째, 유럽의 재정위기가 심화되고 지속되면서 WTO 다자협상의 중요한 구심점 기능을 해오던 EU 집행위의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되었다. 특히 재정위기로 가속화된 구조조정의 여파로 회원국들의 국내 실업이 확대되고 산업생산이 격감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대폭적인 시장개방과 국내보조금 감축 등을 추진하기에는 경제상황이 뒷받침할 수 없는 것이다.

셋째, 중국의 부상과 이로 인한 무역에 관한 WTO 회원국들간의 대립 고조도 합의도출에 장애요소가 되고 있다. 즉 대부분의 WTO 회원국들이 중국으로부터의 수입 급증을 겪게 되면서 개발도상국들도 시장개방에 매우 방어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특히 선진국들이 주장하는 공산품 시장개방에 대해 회의적으로 바뀐 상황이다.

넷째, DDA 협상의 대안으로 제기되는 FTA 확산 문제이다. 특히 WTO를 통한 시장개방에 큰 경제적 이해가 걸려 있던 주요 교역국들이 FTA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되면서 DDA 협상의 시장개방과 관련된 효용성이 격감하게 되었다. 더욱이 시장개방 차원의 혜택은 상당 수준으로 훼손된 반면, 국내보조금 감축 등 정치적으로 수용하기 어려운 의제만 DDA 협상에 남게 된 상황이라 WTO 회원국들간의 합의도출을 한층 어렵게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WTO 체제 출범 이후 대폭 진전된 신규 가입국들의 확대로 회원국들간 이해관계의 조정을 위한 역학구도가 한층 복잡해지고 있다. 특히 비시장경제권의 가입이 두드러지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은 기존의 규범이 전반적으로 시장경제를 토대로 기능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향후 체제 개편과정에서 더욱 어려운 과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핵심 시장접근 분야별로 지연 요인을 살펴보면, 우선 농업분야는 국내보조 분야와 시장접근 분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국내보조에는 크게 미국과 여타 국가(특히 개도국)로 대립구도가 형성되어 있다. 즉 중국, 브라질, 인도 등 개도국들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 미국의 주장에 적극 반대하고 있다. 핵심은 국내보조에서 미국에 과도한 특혜가 부여되었다고 보는 것이다. 시장접근 분야에서는 개도국만을 위한 특별품목과 특별 세이프가드 메커니즘을 놓고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이견 차이도 좁혀지지 않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특히 특별 세이프가드 메커니즘의 경우, 도입 필요성은 인정되지만 UR 양허세율의 초과 조건을 두고 인도와 선진국을 대표하는 미국, EU 등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NAMA 분야에서 핵심 쟁점으로 떠 오른 이슈는 분야별 자유화이지만, 협상의 진전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분야별 자유화 협상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는 중국의 참여 가능성이다. 분야별 자유화가 발효되기 위한 충족조건인 임계치의 달성을 위해서는 세계무역의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과 같은 신흥개도국의 참여가 필수적인데, 중국은 분야별 자유화는 자발적 참여가 전제라며 참여에 반대하고 있다.

서비스 분야에서는 시장접근, 내국민대우, 추가적 약속 간에 중요성의 차이가 부여되지 않아 이들간 주고받기(trade-off) 협상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더욱이 각각의 하위분야를 관할하는 국내 관련 부처간 이해단체 및 시민단체(NGO)의 압력을 받아 그 이해관계를 조정하기가 쉽지가 않다는 어려움도 내재한다. 또한 개도국의 입장에서는 시장실패에 대한 우려로 인하여 다자간 서비스 협상에 관심을 갖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분류 또는 소분류간에도 민감성 또는 정치적 이해관계로 인하여 주고받기 협상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형국이다. 여기에다가 농업과 비농산물 시장접근(NAMA) 분야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점도 서비스 협상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는 홍콩 각료회의의 각료선언문에서 서비스 협상의 제2차 수정 양허안의 제출 시한이 농업과 NAMA의 세부원칙 타결 시한(2006년 4월 말) 후 3개월(2006년 7월 말)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제 이러한 지연 요인하에서 DDA 협상 타결을 위한 총괄적 공조방안은 두 가지 시나리오에서 고려할 필요가 있다. 우선 낙관론에 기초한 시나리오는 WTO 체제에서 추진한 최초의 다자간 무역협상인 DDA 협상을 성공적으로 타결해야 한다는 당위성과 필요성에 입각하여 포괄적이고 심도있는 협상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다. 반대로 비관론에 기초한 시나리오는 현 단계까지의 협상 고착상태를 감안할 때, 현실적으로 도하개발어젠다라는 상징성을 살릴 수 있는 수준의 최소한의 협상안에 대한 합의만을 도출하고 DDA 협상을 종결함으로써 DDA 협상의 실패라는 파국적 결과를 회피하는 것이다.

낙관적 시나리오로서, 우선 개발 관련 의제로 최빈개도국 상품에 대한 관세면제 혜택의 부여를 제안할 수 있다. 둘째로는 무역원활화 의제를 무역을 위한 원조와 연계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 있다. 즉 무역을 위한 원조를 확대해 가되, 이를 통한 지원을 무역원활화 사업의 진전에 연계함으로써 개도국 입장에서 실질적으로 무역원활화를 시행하는 재정적 부담을 경감해 주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정보통신서비스 협상을 제안할 수 있다. 사실 ‘ITA II’ 협상이 제대로 진전되지 못했던 이유로 정보통신 제품과 서비스의 융합성에 기인한 측면이 크다. 따라서 ITA II의 성공적인 타결을 위해서는 ‘IT 서비스 협정’의 마련이 선결요건으로 보여진다. 마지막으로 환경무역협정을 제안할 수 있다. 특히 우리 정부는 최근 기후변화협약 등과 관련하여 매우 적극적인 입장을 표방하고 있는바, WTO DDA 협상 차원에서 환경무역협정의 제안과 추진은 그간 우리 정부의 입장을 보다 현실적으로 구체화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

비관적 시나리오로는, 시장개방의 경우 상품 분야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제시된 협상의 세부원칙 중에서 가장 보수적인 안을 채택하고, 서비스 분야의 경우에는 최소한 2005년 6월 제출한 수정 양허안 수준에서 개방안을 채택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 무역원활화와 관련해서는 개도국들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무역원활화 의제를 무역을 위한 원조사업과 연계함으로써 개도국들로 하여금 무역원활화 조치를 시행하는 데 실질적인 인센티브를 마련하는 것이다. 그리고 다자간 무역협상의 최소한의 상징적인 타결을 위해, 무역원활화 사안이 불충분한 경우 이에 더하여 최빈개도국에 대한 관세 및 쿼터 면제를 추진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

한편 주요 분야별 타협 방향을 살펴보면, 농업협상에서의 이익의 균형은 국내보조에서 개도국들이 미국의 입장을 일부 수용하여 4차 의장수정안 수준에서 세부원칙 합의를 도출하고 대신 시장접근 분야에서 미국 등 선진국들이 개도 수입국들의 입장을 일부 수용하는 모양, 즉 서로가 상대방의 어려운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양보하는 타협안을 생각해 볼 수 있다. 개도국들이 국내보조에서 미국의 입장을 일부 수용하는 대신, 시장접근 분야에서 확보할 수 있는 보상은 개도국 특별품목에 대한 선진국의 양보와 개도국 특별 세이프가드 메커니즘에 대한 개도국과 선진국 간 절충으로 정리해 볼 수 있다.

NAMA 분야에서는 분야별 자유화 협상 참여에 대하여 첨예한 이견을 보이는 미국과 중국 간의 양자 협상을 통한 합의가 선행되어야 한다. 예를 들면, 미국은 자국이 원하는 분야별 자유화 협상 중 한 분야에 중국을 참여시키는 대신에 미국도 섬유 및 의류 협상에 참여해야 할 것이고, 나머지 분야는 중국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식의 대안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분야별 자유화 협상을 포기한 채, NAMA 협상을 마무리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이는 현재의 협상수준에서 NAMA 협상을 매듭지음으로써 얻게 되는 실익이 NAMA 협상의 실패로 인해서 잃게 되는 손실보다 크기 때문이다.

서비스 분야에서는 제2차 수정 양허안의 제출 시한이 농업과 NAMA의 세부원칙 타결 시한과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농업과 NAMA의 협상 진전 여부에 서비스 협상의 진전이 달려 있는 점은 불가피하다고 볼 수 있다. 서비스 분야 자체적으로만 보아도 개도국들의 시장실패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향상된 건전성 규제와 경쟁 친화적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는 메커니즘으로는 현재의 정책을 평가하고 혜택을 주는 개혁을 파악하기 위해 분야별 규제담당자, 무역협상가, 그리고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모여서 논의하는 ‘서비스 지식 플랫폼(services knowledge platform)’을 개발하는 방안이 제안되고 있다. 이를 Mode 4 분야에 적용시키면, 사전(pre-movement) 검사(screening) 및 선발(selection), 귀국 촉진책, 불법이민 방지에 대한 약속 등의 측면에서의 공급국 측의 협력은 안보상의 우려를 해소하고, 일시성(temporariness)을 보장하며, 수입국 혼자서는 달성할 수 없을 정도의 불법이민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The Doha Development Agenda (DDA) negotiation which was launched in November 2001 has been at stalemate for more than eleven years. As many empirical studies has shown, the progress of the multilateral trade liberalization is crucial for the continuous growth of the global economy. The stalled DDA is expected to impede on the continuous growth of the world economy.

Against this backdrop, this study intends to analyse the factors which have led the stalemate of the DDA negotiation and to present some implications for its completion. In particular, this study tries to analyse the delaying factors in the three major market access areas, namely, agriculture, non-agriculture market access (NAMA) and services. And this study aims to present some international cooperation plans as Korea alone cannot solve the problems.

The overall reasons that the DDA negotiation has not been progressed are as follows: Firstly, the US has not shown its political leadership. President Obama has not delivered his leadership in international trade policies under the circumstances that his approval rating has been falling. Secondly, In the EU where its member nations have suffered the fiscal crisis, the economic conditions do not support the policies for market opening and reduction of subsidies in the agricultural sector. Thirdly, FTA as a substitute for the DDA negotiation has been proliferating. As major member countries are actively pursuing FTA negotiations, the effectiveness of the DDA negotiation with regard to market opening is declining.

Meanwhile, if we analyse the delaying factors in the three key market access sectors, the agricultural sector can be divided into domestic supports and market access areas. In the domestic supports, developing countries are confronting with the US in that excess benefits are given to the US. In the market access area, special products and special safeguard mechanism for the developing countries are the key issues. In particular, it is accepted that special safeguard mechanism is necessary, but India is confronting with the US and EU on its conditions for exceeding the UR concessions.

In NAMA, the sectoral liberalization is the major issue. And on this issue, whether China will participate or not is the key. The participation of the emerging developing countries such as China is crucial to reach the critical mass in order for the sectoral liberalization to be taken into effect. China is opposing the mandatory participation, arguing that the participation in the sectoral liberalization must be on the voluntary basis. In the service sector, the developing countries do not have interests in the multilateral liberalization negotiations due to their worries about the possible market failures. Accordingly, the trade-off negotiations have not been tried. Furthermore, the lack of progress in agriculture and NAMA also affect the service negotiation. This is because that the deadline of the submission of the second revised offers is linked to the deadline of the modalities of agriculture and NAMA. Under these circumstances two scenarios can be considered as the overall international cooperation plans for the completion of the DDA negotiation. For the optimistic scenario, it can be proposed that duty exemptions be provided to the LDCs' products as well as the trade facilitation issue be linked to the aid for trade. In addition, IT service agreement can be proposed because it can be considered as a precondition for the success of the ITA II negotiation.

As the pessimistic scenario, in the market access side, it can be considered to adopt the most conservative version among the various proposals put forward so far in the goods area and also to adopt the revised offers in the services area which have been submitted since May 2005. In addition, as a way to alleviate the oppositions from the developing countries, the linkage between trade facilitation and the aid for trade as well as the duty-free and quota-free treatment for LDCs can be considered.

As the compromise plans in the major sectors, firstly in the agricultural sector, it can be summarized as developing countries accept the position of the US in the domestic supports while they can attain concessions from the developed countries in the area of special products and special safeguard mechanism.

In NAMA, the US and China should agree on the sectoral liberalization negotiations. For example, the US can have China participate in one of the sectors which it prefers and instead the US should participate in the negotiation for the textile and clothing and allow China can select another sector voluntarily. Otherwise, it can also be considered to conclude the NAMA negotiations abandoning the sectoral liberalization negotiations since the benefit by doing so will still be greater than the loss from the failure of the overall NAMA negotiations. In the service area, it is inevitable that its progress is tied with the progresses in the agriculture and NAMA. In the service area alone, it is necessary to have enhanced prudential regulations and pro-competitive regulations in order to alleviate the worries of the developing countries about the possible market failure. As a method of attaining this objective, a 'services knowledge platform' has been proposed, where sectoral regulators, trade negotiators and interest groups can discuss the assessment of the current policies and possible reforms to bring benefits.

Note: Downloadable document is in Korean.

Keywords: Doha Development Agenda, Multilateral trade liberalization, DDA negotiations, Multilateral trade negotiations, Trade policy

Suggested Citation

Kim, June Dong and Suh, Jin Kyo and Song, Backhoon and Ahn, Dukgeun, DDA 협상 지연의 요인 분석과 국제적 대응방안 (The Analysis of the Factors for the Stalemate of the Doha Development Agenda Negotiation and Implications for its Completion) (December 31, 2012). KIEP Research No. Paper Policy Analysis-12-02. Available at SSRN: https://ssrn.com/abstract=2317774 or http://dx.doi.org/10.2139/ssrn.2317774

June Dong Kim (Contact Author)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Jin Kyo Suh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Backhoon Song

Sungshin Women's University ( email )

Seoungbuk-gu
Dongsun-dong 3 ga
No Address Available, Seoul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82-2-920-7535 (Phone)

Dukgeun Ahn

Seoul National University ( email )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Sillim, Kwanak-gu
Seoul, 151-742
82-2-880-9249 (Phone)

HOME PAGE: http://gsis.snu.ac.kr

Register to save articles to
your library

Register

Paper statistics

Downloads
32
Abstract Views
461
PlumX Met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