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의 경제통합 추진현황과 정책 시사점: 관세동맹을 중심으로 (CIS Economic Integration and Policy Implications for Korea: Focusing on the Customs Union)

212 Pages Posted: 25 Sep 2013 Last revised: 18 Oct 2013

See all articles by Jae-Young Lee

Jae-Young Lee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Sherzod Shadikhodjaev

KDI School of Public Policy and Management

Soonchan Park

Kongju National University

Jeeyoung Hwang

Independent

Date Written: December 30, 2011

Abstract

1991년 12월 소연방 해체와 더불어 발트 3개국을 제외한 나머지 구소련 공화국들이 독립국가연합(CIS)을 창설한 지 20년을 맞이하고 있다. 그동안 CIS는 자주적이고 동등한 권리에 기반하여 회원국들의 공통된 관심사를 논의하고 협력해 왔다. 그러나 CIS는 창설 당시 느슨한 연합체였기 때문에 회원국들 간에 체결된 수많은 협정과 조약 가운데 상당 부분은 실질적인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한계를 내포하고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일부 CIS 회원국들은 보다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경제통합체를 구성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2010년에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간의 관세동맹이 창설, 발효됨으로써 CIS 역내 경제통합이 보다 구체적인 형태를 띠기 시작하였다. 관세동맹 3개국은 2010년 1월 1일부터 제3국에 대한 공동관세율을 도입하고, 2011년 7월 1일부터 역내 세관통과 절차를 폐지함으로써 관세동맹 설립과정을 완료하였다.

2010년 기준 관세동맹 3국은 인구 1억 6,750만 명에 GDP 규모 1조 6,775억 달러로 전 세계 GDP의 2.66%를 차지하고 있다. 유라시아경제공동체(EurAsEC) 회원국들 가운데 우즈베키스탄을 제외한 키르기스스탄과 타지키스탄이 추가적으로 관세동맹에 참여할 의사를 비치고 있다. 여기에 다른 CIS 국가들이 추가적으로 참여할 경우 지리적으로 유럽과 아시아의 중앙에 위치한 CIS권 경제블록 확대에 따른 파급효과가 주목된다. 관세동맹 3개국은 2010년 기준 CIS 국가 전체 GDP의 86%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은 까닭에 향후 한국의 대CIS 경제협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관세동맹 출범 2년째를 맞이한 지금, 관세동맹의 주요 내용을 면밀히 분석하여 한국의 정책 대응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이런 맥락에서 본 연구는 CIS 역내 경제통합의 현황을 살펴보고,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3개국 관세동맹의 주요 내용을 파악하고, 관세동맹이 한국에 미칠 영향을 분석한 후 향후 한국의 바람직한 대관세동맹 통상전략을 마련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 보고서는 총 5장으로 구성된다. 서론에 이어 2장에서는 CIS의 창설 배경과 한계점을 살펴보고, CIS 내의 개별적인 통합그룹의 현황과 문제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3장에서는 관세동맹의 주요 내용을 파악하고, 향후 발전 전망을 제시하고자 한다. 4장에서는 관세동맹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우선 한국과 3국 관세동맹 간의 무역현황을 살펴보고, 연산가능일반균형(CGE) 모형을 통해 관세동맹의 무역창출 및 무역전환효과를 제시하고, 관세동맹이 회원국과 한국을 비롯한 제3국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하였다. 끝으로 5장에서는 한국의 대관세동맹 교역 및 투자협력 확대 방안과 더불어 관세동맹 3개국의 WTO 가입 및 한국과의 FTA 체결 가능성을 살펴보고, 이들이 한국에 주는 정책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한다.

현재 관세동맹의 역내 무역은 완전 100% 자유화되었고, 제3국에 대한 공동관세도 일정 유예기간 동안 카자흐스탄이 수입하는 일부 상품에 대해서만 예외관세가 적용되고 나머지는 완전히 통일되었다. 제3국과의 교역에 대한 비관세장벽 중 수출입 금지조치, 수량제한 등의 규제는 대체로 GATT의 요건에 맞게 적용되며, 반덤핑·상계관세·세이프가드 등 무역구제조치는 예전과 다르게 개별 국가가 아닌 관세동맹 전체 차원에서만 적용 가능하다. 또한 기술규제의 경우 현재 관세동맹의 공동 기술규정이 채택되었거나 준비 중이다. 위생·검역 조치의 경우에는 관세동맹 영역으로 수입되는 농식품이 3국 중 어느 한 국가에서 안전성 검증을 받으면 그 결과가 다른 국가에서도 인정받도록 되어 있다.

관세동맹 회원국들 가운데 러시아가 가장 먼저 WTO에 가입할 것이 확실시되므로 향후 제3국에 대한 공동관세는 러시아의 WTO 양허관세율에 맞게 조정되고, 해당 WTO 규범이 관세동맹 법제의 일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3국과의 RTA 추진정책은 관세동맹의 현행 법제에 상세하게 규정되어 있지 않지만, 현재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이 CIS 국가, 뉴질랜드,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베트남, 몽골 등과 FTA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그 결과에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2010년 기준 우리나라와 관세동맹 3개국의 무역현황을 살펴보면, 관세동맹 3개국이 한국 전체 수출의 1.8%(약 84억 달러), 수입의 2.4%(약 103억 달러)를 차지하고 있어서 그다지 높지 않은 편이다. CGE 모형을 통한 분석 결과, 교역규모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알 수 있듯이 한국의 후생 수준은 약 400만~600만 달러가 감소하여 3국 관세동맹이 한국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미미한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 한국의 섬유/의류 그리고 자동차 및 운송장비산업의 생산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각각 -0.17%, -0.08%로 그 크기는 미미한 수준이다. 비록 현재까지 한국과 3국 관세동맹 간의 교역규모가 작기 때문에 관세동맹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지만, 향후 다른 CIS 국가들이 관세동맹에 참여함으로써 그 범위가 확대되면 파급효과가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관세동맹은 2012년부터 공동상품시장보다 더 높은 수준의 경제통합인 공동경제구역(SES)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이러한 점에서 한국 정부와 기업은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CIS 국가들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들 국가와 지역에 대한 새로운 경제협력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3국 관세동맹이 주는 정책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우선, 무역과 관련된 것으로 현재까지 관세동맹 3국이 우리나라 전체 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지만, 향후 이들 국가의 경제발전과 소득이 증가함에 따라 수입 수요가 크게 확대될 수 있다. 특히 관세동맹국 가운데 하나인 러시아가 WTO에 가입하면 러시아의 관세율이 낮아지고, 벨라루스와 카자흐스탄의 관세율도 따라서 감축될 것이다. 이들 국가의 관세율이 감축된다고 우리나라의 수출이 자동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지나치게 안이한 대응일 수 있다. 관세율 감축에 따른 수출 확대의 기회를 충분히 누리기 위해서는 현재의 주력 수출품에만 안주하지 말고 유망 품목을 적극 발굴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업계, 무역 관련 협회 그리고 정부가 긴밀히 협조하여 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품목을 점검하고 해당 국가별 마케팅 전략을 사전에 수립할 필요가 있다.

또한 관세동맹의 회원국 규모가 점차 확대될 경우 관세동맹 회원국 간의 무역창출효과(trade creation effects)도 더욱 확대되고, 자유무역협정에 비해 비회원국과의 무역이 상대적으로 작게 증가하기 때문에 회원국 확대에 따른 기회비용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므로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관세동맹 형성으로 수출이 감소하는 산업의 경우에 3국 관세동맹에 대한 직접투자를 수출 촉진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보고, 이를 위해 이들 국가에 대한 직접투자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이 외에도 자본축적 CGE 모형을 이용한 산업별 분석을 기초로 각국에서의 생산 및 수출 증감률 효과를 측정한 결과, 카자흐스탄을 제외하면 러시아 및 벨라루스로의 수출이 특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품목은 전기/전자제품과 기계산업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러한 제품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다음으로 투자와 관련된 정책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2010년 CIS 내에서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간의 3국 관세동맹이 발효된 이후 전반적으로 관세동맹국 내에서 경제적 통제가 적어지고, 현지 생산 공장들에 유리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특히 통관절차가 간소화되고 역내 관세국경이 폐지되면서, 러시아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대카자흐스탄 수출이 대폭 확대되는 등 역내 경제협력이 확대되고 있다. 이처럼 3국 관세동맹이 창설되어 단일시장의 규모가 커졌으며,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와 기업은 단순히 무역에만 의존하지 말고 관세동맹국에 대한 현지투자를 적극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이미 관세동맹 3개국에 진출해 있는 한국기업은 물론이고 앞으로 진출할 기업들도 관세동맹 역내 회원국에 수출할 경우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므로 이러한 이점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이와 동시에 3국 관세동맹이 발표되면서 따라 역내 무관세 교역이 가능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제 한국기업은 관세동맹국과의 교역확대 외에도 어느 국가, 어떤 분야의 투자를 진행할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며, 적합한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된다. 이는 관세동맹 출범 이후 생산지 전략 및 공급대상국 전략이 변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관세동맹의 이점을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관세동맹 3개국의 투자환경과 각국의 산업경쟁력을 분석한 후 현지 투자진출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관세동맹 국가에 진출해 있거나 투자진출을 계획할 때 무엇보다 관세동맹국 간의 조세제도와 조세부담률이 다르다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관세동맹 회원국들 간에 아직 세금이 통일되지 않았기 때문에 공동경제구역(SES)이 완전히 작동할 때까지는 이러한 점에 유의해서 진출할 필요가 있다. 3국 관세동맹 가운데 대체로 카자흐스탄의 조세제도가 외국인투자자들에게 유리한 것으로 나타난다. 부가가치세, 법인세 및 개인소득세에서 카자흐스탄은 러시아와 벨라루스에 비해 훨씬 낮은 편이다. 반면 카자흐스탄은 러시아에 비해 운송비가 많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다. 벨라루스의 경우 다른 관세동맹국들에 비해 인건비가 저렴하고, 부동산 가격이 낮으며, EU와 러시아 사이에 위치해 있는 지리적 이점이 있기 때문에 두 지역을 연결하는 물류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그렇지만 아직 전반적인 투자환경은 미흡한 상황이다. 이러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우선 CIS에 진출해 있는 한국기업들의 경우 현지 생산공장의 재배치를 고려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와 동시에 단일시장만을 노린 투자진출이나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부자재의 관세율을 고려하지 않은 현지 진출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할 것이다.

관세동맹 국가별 유망진출 분야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아직 러시아의 투자환경이 열악한 상황이긴 하지만, WTO 가입을 앞두고 과거에 비해 많이 개선된 상태여서 한국기업들은 중장기적으로 러시아를 매력적인 시장으로 보고 있다. 특히 러시아는 중앙아시아 또는 동유럽에 비해 거래규모가 훨씬 큰 시장이다. 러시아는 소비재의 약 60%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기계설비의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이기 때문에 소비재를 비롯한 각종 제조업, 기계 및 운송장비, 플랜트, 의료기기 분야의 투자진출이 유망하다고 판단된다.

벨라루스의 경우 인구 950만 명으로 비교적 시장이 협소한 편이고, 투자환경이 전반적으로 미흡한 상황이기 때문에 한국의 투자진출 여지는 많지 않다고 판단된다. 따라서 현지의 저렴한 임금, 다수의 숙련공 보유 등 벨라루스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분야에서 제품을 생산하여 카자흐스탄, 러시아 시장에 판매하는 전략을 구사할 필요가 있다. 벨라루스의 경우 유망 투자진출 분야로 IT(소프트웨어), 상용차(대형트럭, 광산용 특장차), 화학산업, 칼륨비료, 농기계, 건설자재, 식료품가공(육류, 우유, 야채), 농업 등을 들 수 있다.

카자흐스탄의 경우에는 풍부한 석유가스 매장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정제 시설은 낙후되어 있기 때문에 석유정제, 가스정제 및 석유화학 산업에 투자 진출하는 것이 가장 유망하다고 판단된다. 카자흐스탄 국내 시장은 물론이고 인근 관세동맹국에 무관세로 제품을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최신 기술과 설비를 활용한 농업, 축산업 및 축산가공업, 신재생에너지, 이노베이션(혁신) 부문의 진출도 유망하다고 판단된다.

이와 더불어 최근 관세동맹 회원국인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의 해외직접투자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이들의 해외직접투자를 한국으로 유치하여 수평적 투자협력의 확대를 꾀할 시점이라 판단된다. 이를 통해 한국과 관세동맹 국가들 간의 경제협력 확대기반을 조성할 수 있고,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에 필요한 관세동맹 국가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는 외교안보적 효과도 확보할 수 있다. 그러므로 관련 부처에서는 투자유치설명회 및 홍보활동을 대폭 강화해야 할 것이다.

한편 관세동맹국인 러시아를 필두로 벨라루스, 카자흐스탄의 향후 WTO 가입은 다자무역제도의 기반을 약화시키지 않고 보완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특히 러시아가 WTO에 가입하면 관세동맹의 공동관세가 러시아의 양허 수준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적용되어야 하기 때문에 관세동맹의 일부 관세가 향후 인하될 전망이다. 즉 러시아의 상품 관련 WTO 가입 조건이 향후 관세동맹을 통해서 아직 WTO에 가입하지 않은 카자흐스탄과 벨라루스에도 사실상 적용된다는 점에서 WTO 회원국인 한국은 소위 ‘무임승차’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관세동맹 국가들이 WTO에 가입한 후에는 관세동맹 국가들에 대한 주요국들의 시장 쟁탈전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러시아, 카자흐스탄, 벨라루스의 비관세장벽을 더욱 낮춰 이들 시장을 선점하고 상호 간의 통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안정적인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들 국가들과 FTA 체결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특히 한국은 이들 국가와의 FTA 체결을 통해 통관제도 개선, 투자자보호 및 투자분야 확대, 지식재산권 보호, 인력이동 및 에너지자원 협력 등에서 현저한 진전을 이룰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은 관세동맹 국가 중 러시아와 2005년부터 FTA인 ‘양자간 경제동반자협정(BEPA)’을 추진해 왔으나 공동연구그룹 제2차 회의까지만 하고 아직 협상을 개시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러시아의 WTO 가입 후 FTA 논의와 협상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바, 향후 FTA 추진 시 관세동맹을 대상으로 한 상대국의 범위와 협정 범위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20 years have passed since the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CIS) was established in the aftermath of the dissolution of the Soviet Union in 1991. It was initiated by 12 newly independent states, excluding the 3 Baltic republics, in order to discuss issues of common interest and cooperate with each other based on independent and equal status. However, due to the non-binding nature of the CIS, most of the agreements among member states were concluded in vain. Nevertheless, they kept up efforts to form various integration schemes, such as the Customs Union of Russia, Belarus and Kazakhstan. The Customs Union was basically the first successful case of economic integration among CIS countries. The formation of the trilateral union was completed by introducing a common customs tariff on January1, 2010 and removing internal border controls on July 1, 2011.

The overall GDP of the Customs Union amounted to USD 1,677.5 billion in 2010, or 86% of the GDP of the CIS and 2.66% of world GDP. Since the weight of the three economies in the CIS is considerable, it is expected that the Customs Union will have some repercussions for Korea, as well as its neighboring countries. In addition, increase in membership is likely to have greater impact. Currently, Kyrgyzstan and Tajikistan have applied for membership in the union. At this moment, an analysis of the 2 year-old Customs Union and the search for its implications for Korea has great meaning. Composed of five chapters, this study provides an overview of the developments of economic integration in the CIS region, followed by an in-depth analysis of the main components of the Customs Union and its economic impact on Korea. Based on this analysis, this study puts forward a number of recommendations for Korean policy towards the Customs Union.

With no internal duties, the Customs Union imposes common customs tariffs towards third countries. Only Kazakhstan is granted a five-year transitional period for levying a different customs tariff for some 400 tariff lines. As for external non-tariff barriers, the legal regime of the Customs Union, such as quantitative trade restrictions, technical regulations/standards, sanitary/phyto-sanitary measures and trade remedies, is based largely on relevant World Trade Organization (WTO) rules. Simply put, the Customs Union is a single market, which shares trade remedies and other regulatory measures. If a product passed, for instance, a sanitary/phyto-sanitary test of a member country, it is automatically permissible in other member nations.

Following Russia’s accession to the WTO, the common customs tariff will be aligned with Russia’s bound rates. Also, WTO rules will become an integral part of the Customs Union’s legal system. For now, the regional integration agreements (RTAs) including free trade agreements (FTAs), the existing agreements and documents among the three countries do not provide sufficient details on the Customs Union’s policy concerning RTAs with third countries. Nevertheless, the Customs Union countries have been jointly involved in the FTA negotiation process with CIS countries, New Zealand, EFTA, Vietnam and Mongolia.

Meanwhile, the share of the Customs Union in Korea’s overall trade is relatively marginal, representing only 1.8% (USD 8.4 billion) of exports and 2.4% (USD 10.3 billion) of imports. According to the CGE model analysis, Korea's welfare level falls by USD 4-6 million. This implies that the ripple effect of the Customs Union on Korea is insignificant. Regarding the impact on industrial sectors, manufacturing of textiles/apparel and utomobiles/transportation equipment will shrink slightly, by 0.17% and 0.08% respectively. The effect of the enlargement of the Customs Union in the near future and establishment of the Single Economic Space, a higher form of integration, in early 2012; on Korea will increase. Therefore,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reconsider its economic cooperation policy towards the CIS region in general and the Customs Union in particular. We recommend the Korean policymakers to take following implications into account.

As the economy grows and consumer incomes rise, demand for imports will also rise. It will also lower common customs tariffs and WTO accession can intensify the trend. All these add up to opportunities for Korean companies to increase their exports to the Customs Union. To fully utilize this chance, the Korean government and industries should jointly develop marketing strategies to diversify exports. In addition, larger membership of the Customs Union can lead to a bigger trade creation effect within the union while trade with non-members would not rise at the same rate. This implies higher costs for market access for non-member countries, such as Korea. For industries that face export reduction, expanding direct investment toward the member countries can offer a solution. Thus, the study recommends Korean companies to increase outward direct investments to the Customs Union in order to compensate for loss of exports.

Regarding investment, the Customs Union has removed a number of intra-state economic and administrative restrictions such as customs control, which will contribute to improvement of the overall investment environment there. Therefore,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should collaborate more closely to study Korea’s competitiveness and the investment climate in the three economies, to extend ODIs to the Customs Union. Briefly speaking, Kazakhstan has a favourable tax system with the lowest VAT and income/corporate tax rates in the Customs Union. However, this is overshadowed by comparatively high transportation costs, which is borne by Korean producers based in the region. In the case of Belarus, investors have developed great interest in the country owing to its cheap labor and real estate, as well as the potential to become a logistical hub between the European Union and Russia. Yet its overall investment climate is quite unsatisfactory. Thus CIS-based Korean companies are advised to consider the possibility of relocating production sites in light of these and other relevant factors, including those stemming from the launch of the Customs Union and future developments (e.g. the common tariff, common market etc.).

Attractive investment sectors for Korea, firstly, in Russia would be consumer goods, transportation and medical equipment, plants business and others. As for Belarus, the promising sectors are IT (software), commercial vehicles, chemicals, potassic fertilizers or construction materials, and agriculture. Attractive industries for Korean investment in Kazakhstan include petroleum refining, petro-chemistry, agriculture (inc. livestock), renewable energy, and innovation. Meanwhile, Korea needs not only to boost its direct investment to the countries, but also to make efforts to induce ODIs from Russia and Kazakhstan. ODI from the two countries has been rising rapidly owing to energy export surpluses. Increasing bilateral investment can potentially create good grounds for horizontal investment cooperation.

After accession of the Customs Union to the WTO, competition for market entry among other countries will become fierce. That is because the Union ensures reduction of tariff and non-tariff barriers over time and that the legal base of the Customs Union comply with rules for multilateral trade. Particularly, Russia’s entry to the WTO is expected to provide a momentum for revitalization of a Korea-Russia project on the Bilateral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BEPA), although it is very likely it will proceed in a new format involving the Customs Union as a whole.

Note: Downloadable document is in Korean.

Keywords: Customs Union, economic integration,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Suggested Citation

Lee, Jae-Young and Shadikhodjaev, Sherzod and Park, Soonchan and Hwang, Jeeyoung, CIS의 경제통합 추진현황과 정책 시사점: 관세동맹을 중심으로 (CIS Economic Integration and Policy Implications for Korea: Focusing on the Customs Union) (December 30, 2011). KIEP Research Paper No. Policy Analysis-11-26. Available at SSRN: https://ssrn.com/abstract=2322572 or http://dx.doi.org/10.2139/ssrn.2322572

Jae-Young Lee (Contact Author)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Sherzod Shadikhodjaev

KDI School of Public Policy and Management ( email )

P.O. Box 184
Seoul, 130-868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Soonchan Park

Kongju National University ( email )

527 Yesan
340-800 Choongnam
Korea

Jeeyoung Hwang

Independent ( email )

No Address Available

Register to save articles to
your library

Register

Paper statistics

Downloads
60
Abstract Views
571
rank
365,263
PlumX Met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