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협상 테이블을 지배하는가: 서울 G20 정상회의 IMF 쿼터 및 지배구조 개혁논의를 통한 고찰 (Who Commands the Negotiating Table )

316 Pages Posted: 15 Feb 2017

Date Written: May 30, 2012

Abstract

Korean Abstract: 2010년 11월 11~12일 역사적인 G20 서울정상회의가 개최되었다. 신흥국 으로는 처음으로 의장국이 된 우리나라는 정부와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 세심하고도 철저한 준비를 하였으며, 그 결과 서울정상회의는 의제, 행사, 홍보 등 모든 면에서 큰 성공을 거둔 회의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정상회의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성과는 우리나라가 의장국으로서 당면한 세계경제의 핵심문제들을 의제로 설정하고 관리하는 지적인 리더십을 십분 발휘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는 이전 G20 정상회의의 주요 의제였던 세계경제균형방안(Framework), 금융규제개혁 및 IMF 개혁논의를 이어받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고, 더 나아가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 및 경제개발 문제를 새로운 G20 의제로 제시하였으며, 정상회의 기간에 민간부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서밋(Business Summit)을 병행 개최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면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었다.

그중에서도 이 책의 주제인 IMF 쿼터 및 지배구조 개혁 과제를 서울정상회의에서 마무리한 것은 다음 세 가지 점에서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 첫째, 당초 개혁시한이 2011년 1월이었는데 이를 2010년 11월로 앞당겨 합의를 이끌어냄으로써 서울정상회의의 성공은 물론 G20 정상회의의 신뢰성을 제고시켰다. 둘째, 2008년 이후 G20 정상들이 국제기구 개혁의 기본원칙으로 강조해온 ‘변화된 세계 경제력 비중의 반영’이라는 이상이 비로소 서울회의에서 합의된 IMF 개혁패키지에 실현되었다. 마지막으로 G20 정상회의 의제 중 기한 내 타결 가능성이 가장 낮다고 평가되었던 난제를 IMF 65년 역사상 가장 포괄적인 개혁으로 평가받을 정도의 성공적인 내용으로 합의를 이끌어냈다. (후략)

English Abstract: This book presents a detailed record and an in‐depth analysis of the negotiations that took place within the G20 – the premier forum for international economic cooperation – to achieve historic outcomes on the IMF quota and governance reforms in the lead up to and at the G20 Seoul Summit in 2010. It captures the entire negotiation process that was adopted to shift quota shares and improve governance structure of the IMF, thereby enhancing its legitimacy, effectiveness and credibility. We, the authors, worked on the preparation of the Summit as working level staff and were privileged enough to get involved in one of the most successful multilateral negotiation processes in action. As such, we thought our experiences and analyses of the negotiation process might be helpful to others who may be involved in negotiation processes from time to time or carry out research on negotiations. So we decided to share our experiences and analyses by writing this book.

As the massive global financial crisis swept the world in 2008, one of the major tasks the G20 Leaders focused on at their first Summit in Washington was the reform of the interna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The G20 delivered its first concrete result in April 2009 when it agreed to increase the IMF resources by more than 500 billion dollars at the London Summit. Then, in Pittsburgh in September 2009, the G20 Leaders further agreed to shift at least 5 per cent share of the IMF quota to emerging market, developing and under‐represented countries and undertake governance reforms. But making promises was the easy part. Delivering on them required a lot of hard work and careful negotiations. That’s why when these commitments were finally delivered at the Seoul Summit in November 2010, people said it was the most comprehensive reform in the history of the IMF. While it took many years of negotiations to achieve this result, the book mostly focuses on the negotiations that took place between the Pittsburgh Summit and when Korea hosted the G20 Summit in Seoul. (The rest omitted)

Note: Downloadable document is in Korean.

Keywords: Business Summit, IMF Quota, Governance, Multilateral Negotiations, Economic Cooperation

Suggested Citation

Kim, Yong Bum and Park, Jung Hoon, 누가 협상 테이블을 지배하는가: 서울 G20 정상회의 IMF 쿼터 및 지배구조 개혁논의를 통한 고찰 (Who Commands the Negotiating Table ) (May 30, 2012). KIEP Research Paper No. Monograph-12-01, Available at SSRN: https://ssrn.com/abstract=2337357 or http://dx.doi.org/10.2139/ssrn.2337357

Jung Hoon Park

Independent ( email )

Do you have a job opening that you would like to promote on SSRN?

Paper statistics

Downloads
11
Abstract Views
382
PlumX Met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