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경제환경 변화와 한·멕시코 경제협력 확대방안 (Mexican Economy on the Rise and Expanding Korea-Mexico Economic Cooperation)

317 Pages Posted: 22 Jun 2015

See all articles by Ki-Su Kwon

Ki-Su Kwon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Jin-O Kim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Misook Park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Siun Yi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Date Written: December 30, 2014

Abstract

Korean Abstract: 본 연구는 제조업 생산경쟁력 제고에 따른 제조업의 부상과 니에토 신정부의 총체적인 개혁정책에 힘입어 중남미 경제의 새로운 성장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는 멕시코와의 포괄적이며 전략적인 경제협력 확대방안을 제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추진되었다.

2010년 이후 대내외적으로 멕시코 경제에 주목하는 이유는 북미시장을 포함한 미주지역의 생산기지로서 제조업의 부상 때문이다. 먼저 멕시코에서 제조업의 부상은 최대 수출시장인 미국에서의 시장점유율 증가에서 확인된다. 2000년대 초 중국과의 경쟁에 밀려 하락세를 보이던 멕시코 공산품의 시장점유율은 2008년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돌아서 2012년에는 사상 최고치인 12.5%에 달했다. 이 같은 시장점유율 증가는 비교우위지수 분석과 불변시장점유율(CMS) 분석을 종합해볼 때 기계 및 수송기기의 비교우위 상승과 미국의 수입수요 확대에 힘입은 바가 컸다. 다음으로 멕시코에서 제조업의 부상은 국내 산업에서 차지하는 위상 제고에서도 발견된다. GDP에서 차지하는 제조업의 비중은 수송기기산업, 전자산업 등의 성장에 힘입어 2009년 16.7%에서 2013년 17.5%로 증가했다.

이 같은 제조업의 부상은 크게 △제조업 생산경쟁력 제고 △안정적이며 경쟁적인 환율 △비즈니스 환경 개선 △북미시장 생산기지로서 전략적 중요성 재인식 네 가지 요인으로 설명할 수 있다. 먼저 멕시코는 제조업 생산비용 측면에서 중국 등 주요 경쟁국과 비교해 높은 경쟁력을 갖고 있다. 최근 10년간(2002~12년) 멕시코에서 제조업 노동비용은 연평균 1.4% 상승에 그쳤다. PWC(2013)에 따르면 2011년 멕시코의 월평균 임금은 467달러로 이미 중국의 523달러보다 낮았고, 이러한 멕시코의 임금경쟁력은 2030년까지도 유지될 전망이다. 멕시코는 또한 노동비용 측면에서 다른 남미 국가들과 비교해 충분한 경쟁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2013년 기준으로 멕시코의 시간당 노동비용은 2.4달러로 브라질보다 4배 이상, 칠레와 콜롬비아보다는 2배 저렴하다. 둘째, 안정적이며 경쟁적인 환율도 멕시코 제조업의 경쟁력을 지탱하는 중요한 요소다. 멕시코 페소화는 튼실한 경제 펀더멘털에 힘입어 다른 중남미 국가나 개도국 통화와 비교해 매우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페소-달러 환율은 2000년대 들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수출 가격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 셋째, 멕시코의 전반적인 비즈니스 환경 개선도 제조업의 경쟁력 제고에 크게 일조했다. 2014년 현재 멕시코는 중남미 국가 중에서 칠레, 페루, 콜롬비아 등과 비즈니스 환경이 가장 양호한 국가군으로 평가된다. 마지막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기업들의 글로벌 전략이 오프쇼링 전략에서 리쇼링 전략이나 니어쇼링 전략으로 빠르게 바뀌면서 미국시장 전진기지로서 멕시코의 전략적 중요성이 재평가되고 있다.

English Abstract: Mexico is emerging as a new center of growth in the global economy. Some have taken to calling the country the “Aztec Tiger,” an analogy reminiscent of the “Asian Tigers” that led the economic miracle of East Asia. Mexico can attribute its recent economic surge to two drivers. First would be the nation’s swift growth into a global production base, backed by the enhanced competitiveness of its manufacturing industry. Improved competitiveness thanks to moderate wage increases, enhanced manufacturing productivity, a stable exchange rate, China’s ongoing loss of competitiveness due to rising wages, the US manufacturing renaissance, an extensive FTA network with 45 countries, and better business environments; these are the foundations upon which Mexico has been able to make the swift transformation into a global production base targeting not only North America, but also the South American and EU markets. The second driver would be the successful reform measures rolled out by the Peña Nieto government. Seen as the largest reform in terms of scale since the launch of NAFTA in 1994, Peña Nieto’s reforms have an extremely broad scope, from industrial structure reform in the energy, telecommunications, and financial sectors to institutional reform in education, tax and labor. These structural reform policies have been garnering special attention due to hopes that they may serve as a tipping point in the development of the Mexican economy. As it is, the reform measures are expected to propel the Mexican economy toward additional growth by up to 2 percentage points, maximum. Another reason Nieto’s policies are in the spotlight is because the formerly closed energy and telecommunications markets have opened up, possibly revealing huge business opportunities. There are even some observations that say the direct and indirect investment effect of opening up Mexico’s oil market will reach USD 1 trillion, and that it will have a more powerful economic impact than the US shale gas revolution.

Against this backdrop, the main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vide comprehensive and strategic suggestions in order to enhance economic cooperation with Mexico given the recent dynamic changes in Mexico, including its emergence as a manufacturing powerhouse and successful structural reforms of the Peña Nieto government.

To this end, this study consists of six chapters. First chapter contains the purpose of this study, methodology, and literature review. The second chapter concerns Mexico's recent manufacturing surge, how it was possible and how it can be taken further. Also, in order to see whether Mexico's recent changes in manufacturing sector is sustainable or not, total factor productivity was measured at the industry level. Lastly, based on all these analysis, this study evaluates the substantiality of the manufacturing sector growth and the probability of economic development of Mexico.

Note: Downloadable document is in Korean.

Keywords: Mexican Economy, Development strategy, Mexico -- Economic cooperation -- South Korea

Suggested Citation

Kwon, Ki-Su and Kim, Jin-O and Park, Misook and Yi, Siun, 멕시코 경제환경 변화와 한·멕시코 경제협력 확대방안 (Mexican Economy on the Rise and Expanding Korea-Mexico Economic Cooperation) (December 30, 2014). KIEP Research Paper No. Policy Analysis 14-20, Available at SSRN: https://ssrn.com/abstract=2621361 or http://dx.doi.org/10.2139/ssrn.2621361

Ki-Su Kwon (Contact Author)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Jin-O Kim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Misook Park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Siun Yi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Seoul 137-602

Here is the Coronavirus
related research on SSRN

Paper statistics

Downloads
33
Abstract Views
396
PlumX Met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