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소득·자산의 분포와 가계부채에 대한 연구 (Study on the Distribution of Income and Wealth and Household Debt)

KDI Policy Study 2019-07(Kor)

76 Pages Posted: 7 Jul 2020

See all articles by Young Il Kim

Young Il Kim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Date Written: December 31, 2019

Abstract

Korean Abstract:
본 연구는 2000년대 초반 이후 경험한 가계의 부채 증가가 소득⋅자산 관련 가구특성과 어떠한 관련성이 있는지 가구미시자료를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가계건전성 관리에 대한 시사점과 더불어 가계부채와 경제적 불평등 간의 관련성에 대한 시사점을 제시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이후 가계의 부채 증가는 소득 및 자산과 유의한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소득 기준으로는 소득 하위 가구에서 소득 대비 부채 증가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나 건전성 측면에서 우려의 요인이 될 수 있다. 소득 증가율과는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는데, 이는 최근 부채 증가율의 둔화가 최근의 주택금융규제 강화 외에 거시경제 부진에 따른 소득 둔화와도 관련이 있음을 시사한다. 한편, 자산 기준으로는 보유 자산이 많은 가구일수록 소득 대비 해당 기간 중 부채 증가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자산의 증가율과는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는데, 해당 기간 중 부동산자산 증가가 부채 증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었던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다만, 부동산자산 증가가 일시적인 요인에 의해 주도된 것이라면 향후 부동산 경기 위축 시 부채의 부실위험도 커질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여기서 소득 증가율과 부채 증가, 부동산자산 증가율과 부채 증가와의 관련성은 소득 하위 가구일수록 크게 나타났다. 이는 일정 부분 생애소득 증가 때문일 수도 있지만, 소득 하위 가구의 금융시장 접근성에 대한 제약을 고려할 때 소득 및 부동산자산의 증가가 차입제약을 완화시키는 기제로 작용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반면, 부동산자산분위 기준으로는 중⋅상위 가구그룹에서 부동산자산 증가율이 높을수록 부채 증가가 더욱 크게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자산 증식과 부채 증가 간 상호 상승작용이 부동산자산 기준 중⋅상위 그룹에서 더욱 강하게 나타났던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상대소득가설에 의하면 소득불평등이 클수록 특히 저소득가구에서 부채 증가폭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본 연구는 가구미시자료 분석을 통해 해당 기간 중 가계부채 증가가 실제 경제적 불평등과 관련이 있었는지 고찰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거주지역 내 소득불평등과 해당 지역 내 저소득가구의 부채 증가 사이에는 유의한 관련성을 찾을 수 없었다. 또한 거주지역 내 부동산자산을 기준으로 한 가구 간 격차와 부동산자산 하위 가구의 부채 증가 간에도 유의한 관련성을 찾을 수 없었다. 그러나 가구 간 소득격차를 비교하기 위한 준거집단으로 거주지역이 아닌 전국적인 연령대를 선택할 경우에는 같은 연령대 내의 저소득가구가 소속 연령대 내의 소득불평등에 반응하여 부채 증가폭을 유의하게 증가시켰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분석에 따르면, 최근의 부채 증가율 둔화는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와 더불어 GDP 증가율 둔화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부동산시장의 상승세가 지속되는 한 부채의 증가세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비슷한 연령대 내의 소득격차도 해당 연령대 내 저소득가구의 부채 증가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책적인 관점에서 볼 때 가계부채의 연착륙을 위해서는 차입규제뿐 아니라 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소득불평등에 따른 소비수준의 격차를 완화하기 위한 방안 모색이 필요해 보인다.

English Abstract:
This study analyzes the relation between the rise in household debt and household characteristics such as income and assets using microdata on households. Based on the findings, implications are presented for the management of Korean households’ financial soundness and of the relevance of household debt to economic inequality.

The growth in household debt since the early 2000s i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income and assets. On the one hand, in terms of income, bottom-income households have increased their debt relative to income by a big margin, possibly posing a threat to financial soundness. In addition, the rise in household debt is positively correlated with income growth, suggesting that the recent slowdown in debt growth is linked not only to the policies of tightening housing finance regulations, but also to the reduced income growth stemming from the macroeconomic slowdown. On the other hand, in terms of assets, households with larger assets exhibit a higher increase in their debt-to-income ratio compared to other households. The increase in household debt is positively correlated with the growth in real estate assets, which can be understood to mean that the increase in real estate assets is closely tied to the increase in household debt during the period in question. However, if the growth in real estate assets had been driven by temporary factors, it would be possible for the risk of debt default to increase as the real estate market would adjust.

The relevance between income growth and debt growth and between the growth in real estate assets and debt growth is stronger among households in the lower income quintile. This may be due in part to the increase in lifetime income, but considering the restrictions on their access to the financial market, the increase in income and real estate assets seems to have acted to mitigate those borrowing constraints. Meanwhile, in terms of real estate asset quintile, households in the middle and upper groups were found to take on more debt when their real estate assets grow, meaning that the interaction between asset growth and debt growth appears much stronger in the middle and upper groups.

According to the relative income hypothesis, it is expected that the larger the income inequality, the higher the increase in debt, particularly among low-income households. This study analyzes microdata on households to examine whether the increase in household debt is actually related to the economic inequality during the period since the early 2000s. When the data is compared by region, the analysis reveals no significant relevance between income inequality and the debt growth of low-income households in the same region. Also, there is no meaningful relevance between the inequality in household asset and debt growth in bottom-asset households. On the other hand, when the comparison is based on age group (nationwide), the analysis finds that low-income households of the same age group react to the income inequality within the group and respond by taking on more loans.

The recent slowdown in debt growth seems to be associated with the slowing growth in GDP as well as with the tighter mortgage regulations. But, as long as the real estate market is thriving, more debt may follow. Furthermore, the income gap within similar age groups may also likely drive up the debt in low-income households within the age groups. Accordingly, to induce a soft landing for household debt, the government should seek policy measures to stabilize the real estate market and to reduce the consumption gap stemming from income inequality in addition to tightening borrowing regulations.

Note: Downloadable document in Korean

Suggested Citation

Kim, Young Il, 가계 소득·자산의 분포와 가계부채에 대한 연구 (Study on the Distribution of Income and Wealth and Household Debt) (December 31, 2019). KDI Policy Study 2019-07(Kor), Available at SSRN: https://ssrn.com/abstract=3644088

Young Il Kim (Contact Author)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 email )

263 Namsejong-ro
Sejong-si 30149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Do you have a job opening that you would like to promote on SSRN?

Paper statistics

Downloads
22
Abstract Views
148
PlumX Met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