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호무역주의정책의 경제적 영향과 시사점 (Studies on the Economic Effects of Protectionist Policies and the Implications)

272 Pages Posted: 7 Oct 2020

See all articles by Jong Duk Kim

Jong Duk Kim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Yeo Joon Yoon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Hyuk Ju Kwon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Min-Chirl Chung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Yuri Kim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Unjung Whang

affiliation not provided to SSRN

Kyunghun Kim

affiliation not provided to SSRN

Wongi Kim

Chonnam National University

Date Written: December 30, 2019

Abstract

Korean Abstract: 본 보고서는 보호무역주의와 관련된 일련의 주제를 중심으로 미시적⋅거시적 측면의 다양한 경제적 영향을 살펴보고 그에 따른 대응방향을 담아보고자 노력하였다. 보호무역주의라는 주제로 엮기는 하였지만 최근 일어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의 다양한 영향을 살펴보기 위하여 일관된 하나의 보호주의정책과 이에 따른 경제적 영향을 분석하기보다는 최근 나타나고 있는 정책적 변화와 이에 따른 경제적 영향에 대한 각각의 분석을 모아놓은 형식을 취하였다. 각 장의 분석결과를 중심으 로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제2장에서는 최근 나타나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관세분쟁으로 인하여 미국은 후생이 다소간 증대되는 반면, 중국은 후생 감소를 겪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분석모형상의 특성일 수 있으나 양국간 관세 인상 갈등은 최소한 단기적으로는 양국 모두 피해를 입기보다는 중국으로 피해가 집중되는 양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결과는 주로 미ㆍ중 양국의 교역조건(terms of trade) 변화의 차이에 의해 설명될 수 있는데, 관세분쟁으로 수입 규모가 상대적으로 더 크고 대체수입이 상대적으로 쉬운 미국의 교역조건은 개선되는 반면, 미국으로부터의 수입이 상대적으로 적고 수입선 다변화가 쉽지 않은 중국의 교역조건은 악화되기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이러한 분석결과는 미국의 입장에서는 관세철폐를 쉽게 합의할 유인이 없다는 점을 시사하며, 한 걸음 더 나아가 미국이 원하는 통상이슈 — 기술이전, 지적재산권 등 — 부분에서의 문제해결 없이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관세를 유예하거나 철폐할 유인이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경우 역시 미ㆍ중 분쟁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고 있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오히려 소폭의 후생 증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한국 역시 후생 증대의 대부분은 교역조건 개선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ㆍ중 관세로 인해 중국과의 교역조건은 개선된 반면, 미국과의 교역조건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한국의 경우 그 효과가 전반적으로 미미하므로 숫자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한국 입장에서는 중국 의존도를 탈피하기 위한 무리한 다변화 정책보다는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대중국 교역조건 개선 효과를 어느 정도 활용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미국 교역조건 악화는 중국의 경우와는 반대의 시사점을 제공하는데, 미국과의 교역조건이 악화된 상황이므로 미국으로부터의 수입 증가가 한국의 입장에서 긍정적이지는 않다. 물론 현재 주어진 미ㆍ중 간 무역분쟁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이 그러하다는 것으로 미국과의 관계에서도 적극적인 정책적 다변화가 바람직하다고 보기 어렵다. 아울러 232조 철강관세 및 이에 따른 상대국 보복관세의 효과는 전반적으로 한국에 미미한 영향을 미치거나 소폭의 후생 증대를 가져오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제3장에서는 비관세조치에 연계된 HS 6 단위 상품코드정보를 이용하여 통보국의 비관세조치가 한국의 수출 및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살펴보았다. 비관세조치는 전반적으로 수출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하였으며, 그 결과 국내 고용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더불어 비관세조치가 수출 경로를 통해 고용에 미치는 부정적인 효과는 산업의 자본집약도가 높을수록 약화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기술발전 및 생산공정의 혁신 등에 따라 자본집약도가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는 실정을 감안한다면, 외국의 비관세조치가 국내 고용에 미치는 부정적인 효과는 대부분의 산업에서 지속적으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직접투자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요인 중 제4장에서는 반덤핑조치를 중심으로 보호무역주의정책과의 관계를 실증분석을 통해 살펴보았다. 분석은 OECD 회원국과 주요 파트너 국가, 미국이 통보국(반덤핑조치국)인 경우, 한국이 조치대상국인 경우의 세 가지에 대하여 이루어졌다. 분석결과 관측치 수가 많고 국가가 상대적으로 다양한 첫 번째 분석에서는 상당히 명확한 결과가 도출되었다. 즉 ‘대가성 FDI(quid pro quo FDI)’가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통보국 입장에서 상대국으로부터 수입이 증가하면 반덤핑조치가 증가한 반면, 수출이 증가할 경우 반덤핑조치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하였다. 본 보고서의 관심인 외국인 직접투자(IFDI)의 유입과 반덤핑 부과 건수 간에는 유의한 부(負)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대국으로의 해외직접투자 증가도 반덤핑조치 증가를 억제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FTA 협정의 체결이 통계적으로 매우 유의하게 반덤핑조치를 억제하는 효과를 보인다는 점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다만 현재의 분석이 국가 수준의 분석이고 산업 단위의 분석이 가능한 경우에도 관측치수가 많지 않아 이러한 결과가 미국과 한국의 개별국가 분석에서는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조치상대국으로서 한국의 분석에서 통계적인 유의성이 낮은 수준에서 투자관계의 확대로 인한 반덤핑 완화가 일부 나타났다. FTA도 어느 정도 반덤핑조치를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분야별로는 화학공업과 금속/금속가공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반덤핑조치를 많이 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화학공업 분야의 경우 조치국으로의 투자 확대나 조치국과의 FTA 관계가 반덤핑조치를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5장에서는 한국에 대한 반덤핑조치가 한국경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시계열 자료 및 패널 자료를 활용하여 분석하였다. 시계열 자료를 활용한 분석결과, 한국이 반덤핑관세조사(ADI)를 부과받는 충격에 대하여 생산, 인플레이션, 수출 모두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율 또한 충격 발생 이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며, 환율의 경우 충격 이후 절하되었다가 다시 절상하는 양상을 보였다. 전반적으로 반덤핑관세조사를 부과받는 충격은 부(-)의 수요 충격으로 작용하였다. 패널 자료를 활용한 분석결과, 반덤핑조치 충격은 충격이 발생한 이후 3분기에 걸쳐 평균적으로 약 10%의 수출 감소를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덤핑조치 충격이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품목별로 일관되지 않고, 상당히 다르다는 점은 보호무역주의 기조의 확대가 단순히 가격 상승으로 인한 수출 경쟁력 하락의 단일 채널로만 작동되는 것이 아님을 반영한다. 대안시장 모색(대체효과), 생산성 증가, 혁신유인 증가 등의 효과로 인하여 보호무역주의 기조의 확대가 품목에 따라서는 혹은 대응하는 기간에 따라서는 오히려 수출을 확대시키는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정책 당국은 품목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전략 구성을 통한 보호무역주의의 대응이 필요하다. 제6장은 최근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protectionism)가 한국의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동태적 확률 일반균형모형(DSGE: Dynamic Stochastic General Equilibrium Model)을 통해 분석하고, 이에 대응하는 거시경제정책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분석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거래상대국이 한국의 수입품에 대하여 관세를 부과하는 경우, 한국은 전반적인 경기위축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거래상대국이 한국에 관세를 부과하는 경우 수출을 줄여, 일종의 (해외) 수요 충격처럼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상대국이 한국의 수입품에 대하여 관세를 부과하는 경우, 한국의 GDP, 민간소비, 민간투자, 무역수지 모두 감소하며 물가 역시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경기위축에 대응하여 (보다 적극적인 이자율 인하로 표현된) 보다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사용하는 경우 이러한 경기하락 폭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경우 국내의 수입재 수요 증가로 인한 무역수지 적자(혹은 흑자 폭의 감소)가 더 심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기 위축에 대응하여 보다 적극적으로 재정지출을 늘리는 경우 GDP의 감소 폭을 줄이는 효과는 있으나 민간의 소비와 투자가 위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흔히 알려져 있는 정부지출의 구축 효과(crowding out effects)가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외의 한국에 대한 관세 부과는 한국의 실질환율을 절하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실질환율의 절하는 관세 부과로 인한 해외시장에서의 가격경쟁력 훼손을 일부 상쇄할 수 있으나, 분석결과에 따르면 이러한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English Abstract: In this report, we tried to examine the economic impacts of protectionist policies from micro- and macro-economic perspectives and to draw policy implications. Instead of analyzing a narrowlydefined single policy of protectionism and its economic consequences, this report opts to compile five rather loosely-bound analyses under the theme of protectionism. The following is a summary of the main findings of the report. Chapter 2 uses the Caliendo and Parro (2015) model to analyze the short-run impacts of US protectionism on the global and Korean economy. The analysis includes the impacts of Section 232 steel tariffs and Section 301 tariffs, as well as the subsequent retaliatory tariffs. The results regarding US Section 301 tariffs and China’s retaliatory tariffs document how China was the party to experience the largest decrease in welfare. Most of China’s welfare reductions were due to deterioration in terms of trade. The United States, on the other hand, enjoyed an increase in welfare. Korea is experiencing a small increase in welfare. This suggests that, at least in the short-run, the US-China trade conflict is not inflicting significant damage on the Korean economy as a whole. Chapter 3 aims to quantify the effects of non-tariff measures (NTMs) on both exports and employment in the Korean manufacturing industry. To do this, we employ product-level export data that includes information about whether a product is affected by non-tariff measures. The main result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NTMs (SPS/TBT) generally lead to a decrease in Korea’s exports and, as a result, negatively affect domestic employment. Also, the negative impacts of NTMs on employment via export channels were found to be mitigated as the capital intensity of the industry increased. Given the rapid increase in capital intensity due to technological improvement and innovation in production processes, the negative effects of NTMs on domestic employment are expected to continue to weaken in most industries. In Chapter 4, among various factors affecting foreign direct investment, antidumping measures were empirically examined to understand their relation with protectionist policies. This chapter consists of three analyses using three different datasets: OECD members and major partner economies, the United States as a reporting country (antidumping action country), and Korea as a target country. The analysis yields quite clear results in the first analysis, with many observations and relatively diverse countries. So-called “quid pro quo FDI,” first suggested by Bhagwati (1986), is at work. As for importing countries, the probability of implementing anti-dumping measures is likely to increase when imports from partner countries increase, while it decreases when exports to partner countries increased. This study also finds that there is a significant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the inflow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IFDI) and the number of anti-dumping charges. In addition, it should be noted that FTAs play a very significant role in mitigating anti-dumping measures. However, since the number of observations is not so large, the analyses for individual countries show less congruous outcomes. In the case of the United States as a reporting country, there is no clear relationship between the inflow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IFDI) and the number of anti-dumping charges. Korea’s analysis as a target country shows some anti-dumping mitigation due to the expansion of investment at a low statistical significance. FTAs also seem to be helping to mitigate anti-dumping measures to some extent. Furthermore, the chemical and metal/metal processing sectors are the two main sectors in which Korea has become the target of anti-dumping measures. In the chemical sector, the expansion of investment and FTA relationships with other economies have helped to alleviate anti-dumping charges. In Chapter 5, we investigate the impact of anti-dumping investigation on Korea’s economy using time-series and panel data. The structural VAR (vector autoregression) result using time-series data shows that Korea’s production, inflation, and export all declined in response to an anti-dumping investigation shock. The interest rate also decreased, and the exchange rate depreciated after the shock and then rose again. Overall, the impact of an anti-dumping investigation plays as a negative demand shock. The panel analysis shows that the impact of an anti-dumping investigation results in a decline in export by 10% on average over the three quarters following the shock. The impact of the anti-dumping investigation shock on exports is inconsistent and considerably different across source countries and sectors. This implies that the effect of expanding protectionism on the economy does not work through just the single channel of lowering export competitiveness. Thus, searching for alternative markets, productivity improvement, and increased incentives for innovation can have a positive effect on exports, depending on the sectors or the corresponding period, even during an era of heightened protectionism. Policy authorities need to respond to protectionism through the formation of strategies tailored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export industry structure. Chapter 6 analyzes the effects of global protectionism on macroeconomics in Korea through the dynamic stochastic general equilibrium model and seeks macroeconomic policies as countermeasures against global protectionism. The results of the analysis are as follows. If a trading partner imposes a tariff on imports from Korea, Korea suffers an overall economic downturn. In particular, when counter-parties impose tariffs on Korea, this reduces exports, acting as a kind of (overseas) demand shock. Tariffs reduce Korea's GDP, private consumption, private investment and trade balances and price falls. In response to this economic downturn, expansionary monetary policy (expressed as a more aggressive interest rate cut) could mitigate the economic downturn. In this case, however, the trade deficits (or decrease in surplus) due to an increase in demands for imported goods in Korea could worsen. On the other hand, expansionary government expenditures in response to economic slowdown have the effect of reducing the decrease in GDP, but have resulted in a decline in private consumption and investment. This seems to reflect the crowding-out effects of government spending. In addition, foreign tariffs on Korea have been shown to reduce Korea’s real exchange rate. Devaluation of the real exchange rate can partially offset price competitiveness in overseas markets, but the analysis shows that this effect is not significant.

Note: Downloadable document is in Korean.

Suggested Citation

Kim, Jong Duk and Yoon, Yeo Joon and Kwon, Hyuk Ju and Chung, Min-Chirl and Kim, Yuri and Whang, Unjung and Kim, Kyunghun and Kim, Wongi, 신보호무역주의정책의 경제적 영향과 시사점 (Studies on the Economic Effects of Protectionist Policies and the Implications) (December 30, 2019). KIEP No. 중장기통상전략연구 19-13 , Available at SSRN: https://ssrn.com/abstract=3705757 or http://dx.doi.org/10.2139/ssrn.3705757

Jong Duk Kim (Contact Author)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Yeo Joon Yoon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Hyuk Ju Kwon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Min-Chirl Chung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Yuri Kim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 email )

[30147] Building C, Sejong National Research Compl
Seoul, 370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Unjung Whang

affiliation not provided to SSRN

Kyunghun Kim

affiliation not provided to SSRN

Wongi Kim

Chonnam National University ( email )

300 Yongbong-dong
Gwangju, Jeonnam
Korea, Republic of (South Korea)

Here is the Coronavirus
related research on SSRN

Paper statistics

Downloads
5
Abstract Views
89
PlumX Metrics